성희롱/성폭력 후유증
HOME > 성희롱/성폭력 > 성희롱/성폭력 후유증

불안/강박증
피해자들은 피해장면을 연상케하는 사건이나 장면에 대해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가해자와 닮은 사람만 봐도 깜짝깜짝 놀라게 된다. 또한 피해기억을 지우기 위한 회피반응으로 자신의 신체가 더럽다고 생각하여 하루에도 수십 차례 목욕을 하거나 문단속을 수십번씩 반복하는 경우도 있다.

무력감/우울증
피해자들은 강제로 힘없이 성폭력을 당한데서 오는 무력감을 가진다. 파열된 처녀막을 원상태로 돌이킬 수 없는 사건이라고 생각하여 자신의 몸은 더렵혀졌고 무가치한 존재라고 생각하는 무가치감을 역시 그들을 힘들게 하는 감정이다. 또한 자신이 남들과는 다른 신체적인 조건을 가졌다는 데서 심한 우울감을 느낀다.

수치/죄책감
성폭력 피해 여성들은 이를 수치로 자신의 부주의나 옷차림 때문에 그런 일이 생겼다고 해서 스스로 죄책감이나 자책감을 갖고 있다. 가해자의 주도면밀한 계획에 속수무책인 경우가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좀 더 조심했으면..."등의 후회를 하면서 스스로를 자책한다. 그러나 성피해를 당한 여성이 수치심이나 죄책감을 느껴야 할 것이 아니라 가해자가 수치심이나 죄책감을 느껴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또 성폭행이 오랜 기간에 걸쳐서 일어난 경우 성관계시 자신이 성적으로 느낀 흥분이나, 감정 때문에 자신도 능동적으로 성폭력에 가담했다는 데서 오는 죄책감이 있다. 그러나 이것은 정상적인 신체 반응일 뿐, 죄책감을 느낄 사항은 아니다.

분노/적개/배신
성폭력 피해 여성이라면 누구나 가해자에 대한 적개심, 분노감, 복수심을 강하게 느낀다. 이런 경우 직접 찾아가 복수를 하는 경우도 있고 분노감을 가슴속에 품고 살다가 자신에 대한 공격성으로 바뀌어 우울감을 느끼다 자살시도를 하기도 한다.

낮은 자아존중감
피해자들은 자신이 이미 신체적, 정신적으로 더렵혀졌고 아무에게도 떳떳하게 사랑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자신이 무가치하다고 여기는 낮은 자존감을 가지게 된다. 그리하여 자신에 대해서 자포자기하게 되고 때로는 자청해서 무분별한 성관계를 맺기도 한다.
 

Counseling Center for Gender Equality
.